자유게시판

2012.07.30 08:01

女 소득 적을수록, 男 많을수록 '뚱뚱'

  • Wise man (203.♡.189.124) 오래 전 2012.07.30 08:01 인기
  • 9,586
    0
영양부족자 비율은 하위 소득이 상위의 2배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여성은 소득이 적을수록, 반대로 남성은 소득이 많을수록 비만율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성별에 관계없이 에너지와 영양소를 필요한만큼 얻지 못하는 사람의 비율은 가장 소득이 적은 계층에서 최상위 소득층의 2배에 달했다.

30일 보건복지부의 '2010 국민건강통계'에 따르면 8천여명의 조사 대상을 월가구소득(가구원수 고려)에 따라 4가지 계층(상·중상·중하·하)으로 나눠 분석한 결과, 여성의 경우 소득 하위층의 비만율(체질량지수 25이상)이 28.9%에 이르는데 비해 상위층은 23.2%에 불과했다.

소득 중하 및 중상위층의 여성 비만율은 각각 26.5%, 26.9%로 하위층과 상위층의 중간 수준이었다.

반면 남성은 소득이 많을수록 오히려 비만율이 높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남성 소득 하위층의 비만율은 31.8%였지만, 상위층은 41.0%로 9.2%포인트나 높았다.

소득이 평균 근처인 중하(38.7%), 중상(34.3%)위층의 비만율은 중간 수준이었다.

에너지 섭취량이 필요량의 75%를 밑돌고, 칼슘·철·비타민A 등의 섭취도 평균 필요량에 미달하는 이른바 '영양섭취부족자'의 분포는 정확히 소득에 반비례했다.

소득 하위층에서는 이 비율이 13.2%로, 상위층(7.2%)의 거의 두 배였다. 중하위 및 중상위 소득층의 영양섭취부족자 비율은 각각 11.2%, 7.4%로 집계됐다.

반대로 에너지 섭취량이 필요량의 125% 이상이면서 지방 섭취도 적정선을 초과한 '에너지·지방 과잉 섭취자'는 대체로 고소득층에 더 많았다.

소득 하, 중하, 중상, 상위층에서 각각 이 비율은 5.7%, 7.6%, 7.9%, 7.4%였다.

"최근 1년동안 가족 모두 원하는만큼 충분한 양의 음식을 먹었다"고 답한 가구(식품안정성 확보 가구)의 비율은 소득 상위층에서 99.3%에 달했으나 하위층에서는 87.7%에 머물렀다. 소득 기준 4분위 계층의 경우 10가구 중 1가구 꼴로 충분한 음식을 구하지 못하고 있다는 얘기다.

19세이상 성인 전체 비만율은 30.8%로 1998년의 26.0%에 비해 10여년만에 4.8%포인트 높아졌다. 6~11세 아이들과 12~18세 청소년의 비만율도 같은 기간 각각 3.0%포인트(5.8→8.8%), 3.5%포인트(9.2→12.7%) 상승했다.

< 소득수준별, 남녀별 비만율 추이 >

< 소득별 영양부족자, 에너지·지방 과잉자 비율 >
  • 공유링크 복사